말레이시아 국왕 퇴임

0
900

지난 며칠 동안 술탄 무하마드 5세가 말레이시아의 최고 권력인 국왕 자리에서 물러날 가능성에 대한 뉴스가 떠들썩했었다. 그런데 6일 오후 제15대 국왕인 무하마드 5세(Muhammad V, 50)가 국왕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중도 퇴위한다고 발표했다.

무하마드 5세는 이번 퇴위로 2016년 12월 연방 최고 통치자가 된 지 2년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말레이시아는 9명의 주(州) 별 통치자가 있으며 이 가운데 5년마다 연방 최고 통치자를 선출한다.

아직까지 무하마드 5세가 국왕직에서 물러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지난해 11월부터 2달간 병가를 낸 것이 퇴위 사유로 작용했다고 관측된다. 최근까지 무하마드 5세는 병가 기간에 러시아 미스 모스크바 출신인 옥사나 보에보디나(Oksana Voevodina, 26)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져 국왕의 직무를 방기했다는 비판을 받아었는데 말레이시아 왕궁 관계자는 “국왕폐하가 통치자 위원회(Majlis Raja-Raja) 총무에게 보내는 서신을 통해 퇴위를 공식적으로 알렸고 이에 따라 연방헌법 제32조 (3) 에 따라 사직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2016년 12월 13일에 시작된 국왕 통치 위원회는 각 지역의 술탄들에게 서한을 통해 국왕인 무하마드 5세의 사임을 공식적으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연방제 입헌군주국인 말레이시아에선 말레이반도의 9개 주 최고 통치자들이 돌아가면서 5년 임기의 국왕직을 맡으며, 국왕을 양 디 페르투안 아궁이라 부르는데, 무하마드 5세 국왕은 재임하는 동안, 그를 국왕으로서 인정하고 국가 통치하는 동안 안정적인 운영과 국민의 단합과 통합을 위해 전폭적인 협력을 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무하마드 5세 국왕은 성명서에서 그가 군이 통치하는 동안 보여준 군의 희생과 충성심이 자랑스럽다고 말했으면 말레이시아 국민에게는 각 지역 술탄들에 대해 국민으로서의 충성심과 지속적인 통합과 관용을 요구하며 국민으로서 함께 일하며, 말레이시아가 평화와 화합을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무하마드 5세 국왕은 왕실이 있는 켈란탄 주로 돌아가 주 정부, 특히 지역 사람들과 함께 켈란탄 주를 보호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그간 무함마드 5세 국왕은 11월 2일부터 두 달 동안 해외 치료를 위해 휴가 중이었고 그를 대신하여 술탄 나즈린 샤 페라크이 임시로 업무를 대해애 왔었는데 술탄 나즈린의 국왕 대행은 지난 12월 31일에 끝났다.

최근까지 무하마드 5세 국왕은 병가 기간에 러시아 미스 모스크바 출신인 옥사나 보에보디나(Oksana Voevodina, 26)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져 국왕의 직무를 방기했다는 비판을 받아 일각에선 무하마드 5세가 말레이시아 각 주의 다른 술탄들로부터 이달 9일까지 자진 퇴위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는 설까지 SNS에 제기됐었다. 실제로 각 주의 술탄들은 지난 2일 밤 이례적으로 예정에 없던 회의를 소집해 심각한 사안을 논의했고, 지난 4일에도 쿠알라룸푸르 시내 모처에서 다시 모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시아 국왕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중도 퇴위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현지 언론인 NST는 말레이시아 반도 각 주의 술탄 가운데 한 명이 당분간 국왕직을 대행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