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 김시우, CIMB 클래식서 시즌 첫 출발

0
14

한국 남자골프의 선두주자 김시우(22)가 말레이시아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7-2018 시즌을 시작한다. 김시우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TPC 쿠알라룸푸르(파72)에서 열리는 CIMB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에 출전한다. 이 대회는 3주간 이어지는 아시아권 대회, 이른바 ‘아시안 스윙’의 출발이다.

CIMB 클래식에 이어 19일부터는 한국 최초의 PGA투어 정규 대회인 CJ컵이 제주도에서 열리고, 26일에는 중국 상하이에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챔피언스 대회가 시작된다.

김시우는 프레지던츠컵 출전 뒤 개막전에 나서지 않고 추석 연휴를 국내에서 머물며 CIMB 클래식을 준비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공동 10위에 오른 바 있다. 지난 시즌 허리 통증으로 고생하기도 했던 김시우는 최근 부상 후유증을 털고 새로운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달 초 끝난 프레지던츠컵에서는 첫 출전에도 불구하고 1승을 거두는 등 괜찮은 샷감을 보여줬다.

그는 시즌 막판부터 허리 통증이 사라졌고 컨디션이 살아났다. 김시우는 “허리 통증도 전혀 없고 샷과 퍼트감 모두 좋기 때문에 새로운 시즌이 기대가 된다. 허리 부상에서 자유로워진 만큼 이번 시즌에는 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 드리겠다”는 자신감을 나타냈다.

한편 지난 시즌 PGA투어 올해의 선수로 뽑힌 저스틴 토머스(미국)의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지난 시즌 5승을 쓸어담은 토머스의 기세는 바로 이 대회부터 시작됐다. 토머스는 이 대회를 시작으로 2017-2018시즌을 출발해 다음 주 제주도에서 열리는 CJ컵에도 출전한다.

출처: 매거진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