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한국인 관광객, 부킷팅기에서 실종 4일만에 구조

0
128

말레이시아의 한 리조트에서 실종됐던 한국인 70대 관광객이 실종 사흘 만에 인근 정글에서 구조됐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주말레이시아대사관은 지난 22일 오후 4시 30분(한국시각) 말레이시아 부킷띵기 소재 버자야힐스 리조트 내 일본마을 주변에서 행방불명됐던 A(71)씨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인 끝에 3일만인 25일 오후 5시 10분쯤 그를 구조했다.

A씨는 일본마을 주변 정글을 구경하다가 길을 잃고 조난을 했다.
발견될 당시 A씨는 움직임에 불편을 느끼고는 있었지만, 건강에는 크게 문제없어 보이는 상태였고, 현지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는 중이다.

버자야힐스 리조트는 면적이 2400만㎡(약 734만평)에 달하며 리조트 내 프랑스마을, 일본마을, 골프장, 승마장, 놀이공원, 정글 트레킹, 호텔 등이 있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3시 30분쯤 리조트 내 일본 찻집에서 차를 마신 후 실종됐다. 함께 여행 중이던 부인의 신고를 받은 말레이시아 경찰과 소방당국은 22일 저녁부터 경찰, 소방대, 드론 및 수색견을 활용해 리조트 주변 정글 등에 대해 연일 수색작업을 진행했다.

주말레이시아대사관은 현지 경찰서와 긴밀히 협조해 수색을 유지하면서 A씨 가족들과 수색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해외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출처: 중앙일보] 말레이시아서 실종된 한국인, 사흘 만에 정글에서 발견현지 언론 버나마에 의하면, 벤통에 있는 부킷 팅기리조트에서 아내와 함께 휴가를 보내던 한국인
관광객 김채원(71세)씨가 22일 저녁 돌연 실종돼 현지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
Mohamad Mansor Mohd Nor 벤통 경찰서장은 김씨의 부인이 남편과 잠시 떨어진 사이 남편이
사라진 사실을 인지하고 리조트 측에 신고했고, 김씨는 리조트내 일본식 찻집에서 22일 오후 3시 반에 차를 마신 것을 마지막으로 종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면서 경찰은 어제(23일)밤 9시 30분까지도 수색구조대(SAR), 소방대원, 6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김씨의 행방을 찾지 못했고 오늘 오전 8시에 수색 작업이 재개되었으며 팀이 일본 찻집 근처의 3 개 지역에서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찰견 (K9)의 지원을 받고있는 수색 작전이 김씨가 마지막으로 보인 자리에서 반경 1 킬로미터로 넓혀 졌다고 말했다.